국회활동

입법

장애인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

607

본문

제안이유 및 주요내용

현행법령은 활동지원급여를 신청할 수 있는 자격 요건 중 하나로 6세 이상 65세 미만의 연령 조건을 두고 있으며, 활동지원급여의 수급자가 65세 이상이 되면 「노인장기요양보험법」에 따른 장기요양급여 수급자로 전환됨.
그런데 활동지원급여의 경우 2019년 1월 기준 기본급여와 추가급여를 합하여 최대 약 506만 9,000원의 월 한도액을 부여받을 수 있는 데 비해 장기요양급여의 경우 재가급여 1등급의 월 한도액이 145만 6,400원에 불과하여 최중증 취약가구 수급자가 65세가 되어 장기요양급여로 전환되면 급여량이 3분의 1수준으로 감소하는 문제가 발생함.
이에 65세가 되기 전에 이 법에 따른 수급자였던 사람 중 수급자와 부양의무자의 소득·재산 및 수급자의 장애 정도 등을 고려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람은 제5조제2호 본문에도 불구하고 65세 이후에 이 법에 따른 활동지원급여와 「노인장기요양보험법」에 따른 장기요양급여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장애노인의 자립생활 지원을 강화하려는 것임(안 제5조의2 신설).


[의안원문보기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